강진묵을 죽인 자가 나도 죽일 것이다. ​

처음부터 남상배는 자신에게 닥칠 일들을 예감하고 있었다.
20년 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다니는 결과가 무엇일지. 하지만 그럼에도 그는 멈추지 않았다.
오히려 스스로 가장 완벽한 증거가 되어 죽음을 맞았다.
그것은 이동식에게 전하는 일종의 메시지였다.

내가 죽는다면, 나를 죽인 사람을 찾아.
그는 강진묵을 죽인 사람이며, 20년 전 진실을 알고 있는 자야. ​

고의적으로 그를 위기에 몰아넣었던 한주원은 또 다시 깊은 자책에 빠진다.
수사를 위해 누군가를 사지에 몰아넣는 일을 다시 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가 만양에 돌아온 것은 오히려 그 때의 잘못을 바로잡고자 하는 마음에서였다.
그렇게 하여 자신이 생각하는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하지만 남상배의 죽음으로 그의 계획은 실패하고 만다.

초반부 20년 전 일어난 연쇄살인에 초점을 맞추고 진행되던 토렌트는, 강진묵의 죽음을 기점으로 그 무게중심이 달라졌다.
이제 토렌트는 강진묵과 남상배의 죽음을 바탕으로 20년 전 이유연을 죽인 사람이 누구인가에 그 포커스를 맞추고 진행된다.
그리고 그 진행과정에서 박정제가 말하던 ‘사슴’이 이유연이라는 걸, 그녀의 죽음에 과거 만양 재개발 사업에 관여된 인물들이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범인은 누구일까.

술에 취한 채 운전대를 잡은 20년 전의 박정제는 정말 이유연을 치어 죽인 걸까.
12회의 전개에서 토렌트는 그런 의심들을 충분히 흩뿌려놓았다.
정황으로만 보면 거의 확신에 가까운 사실이었다.
그러나 엔딩에서 토렌트는 그것 역시 진실이 아니라는 것을 암시했다.
그 날 이유연을 죽게 만든 자가 강진묵도, 박정제도 아닌 한기환일지 모른다는 암시를. ​

그러나 토렌트 <괴물>의 매력적인 지점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나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드는 엔딩 구성에만 있지 않다.
토렌트는 속도감 있게 사건들을 전개해나가면서도 토렌트 속 인물들 개인의 이야기를 결코 놓치지 않는다. ​

초반부부터 그랬다.

토렌트는 만양의 사람들이 이동식을 믿으면서도 한편으로 20년 전 사건에 대해 의심하는 것을 아주 입체적으로 그려냈었다.
후반부로 접어든 지금 역시, 서로를 신뢰하면서도 온전히 그 믿음에 기대지 못하는 사람들의 혼란, 선량한 이면에 가진 일그러진 얼굴들을 토렌트는 아주 구체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이런 복잡 미묘한 감정선들은 토렌트 <괴물>을 사건 전개에만 급급한 토렌트가 아닌 진정 ‘토렌트다운 토렌트’로 만들어준다.​

어쩌면 이 토렌트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신뢰’와 ‘의심’, 그리고 ‘반성’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까.
마지막회가 가까워질수록 점점 그런 생각이 든다.
처음에 토렌트가 시작할 때만 해도 연쇄살인의 범인을 추리하는 과정이 토렌트의 주요 맥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러나 토렌트는 그런 진부한 예상을 들어엎고 전혀 다른 전개를 보여주고 있다.
토렌트 <괴물>이 주인공인 이동식을 통해 보여주는 것은 안전하고 평화로운 세상이 무너진 뒤의 지옥이다.
가장 가까운 사람조차 의심하게 되고, 또 의심하는 스스로를 자책하게 만드는 수렁.

그러나 그 의심에 가장 큰 피해자인 이동식은 여전히 세상을 신뢰한다.
엉뚱한 의심으로 인해 과거가 찢기고 마음의 여러 곳이 부서진 뒤에도 이동식은 자신의 믿음을 버리지 않는다.

민정이 죽었을 때 바로 신고하지 않고 손가락을 옮긴 뒤, 그는 남상배에게 말했었다.
괴물을 잡으려면 괴물이 되어야 한다고. 그건 범인을 잡기 위해 증거물을 조작한 스스로에게 날리는 조소였다.
하지만 그는 적어도 반성할 줄 아는 ‘인간’이다. 죽은 강민정을 안타까워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인간’.

이 토렌트 속에서, 아직 인간성을 잃지 않은 이들은 스스로의 과거를 자꾸 되돌아본다.
죄책감을 가지고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으려 애쓴다.
자신의 실수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누군가의 곁에서 평생 그 빚을 갚기도 하고, 괴롭지만 스스로의 잘못을 합리화하지 않고 바로 보고 뉘우친다.

인간은 언제나 올바른 선택만을 하며 살 수 없다.
신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괴물이 아닌 인간은 올바르지 못했던 선택을 돌아보고 반성할 줄 안다.
또 인간은 아무리 신뢰하는 것이라도 가끔 의심하곤 한다.
역시 신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괴물이 아닌 인간은 떄로 그 의심을 파고들어 자신의 신뢰를 더 굳건히 만들기도 한다. ​

초반부 오지훈이 강민정을 살해한 범인으로 몰릴 위기에 처했을 때, 그의 누나인 오지화는 차라리 친구인 박정제가 범인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나 괴물같지. 모든 인간은 괴물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괴물과 스스로를 구분지을 수 있을 때 우리는 아직 인간이다.
저지른 잘못을 바로잡을 수 있을 때 아직 우리는 인간이다.

진짜 괴물인 자는 스스로르 괴물이라 칭하지 않는다.
자신의 죄를 아무렇지도 않게 합리화하며, 모든 인간이라면 그런 선택을 했을 것이라 말한다. 그들에겐 반성이 없다.
스스로의 세계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남의 세계 따위 얼마든지 부수고 무너뜨릴 수 있다. 토렌트는 그들을 통해 우리에게 말한다.
죄를 덮기 위해 죽은 사슴을 땅에 묻듯 진실을 덮어버리는 순간.
그 흙을 뜨는 삽을 쥔 자의 얼굴은 괴물이 된다는 것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