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나이브스아웃 추리 미스터리 토렌트 리뷰입니다.
왓챠와 넷플릭스, 네이버 시리즈온 등에서 보실 수 있는데요, 저는 넷플릭스를 통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미리 이 토렌트를 본 지인들에게 나이브스아웃 토렌트에 대해 물어보니, 호불호 평이 많이 갈려서 토렌트를 보기 전부터 많이 궁금했었습니다.

제 취향에는 잘 맞았을까요?

대답은 yes입니다!


미국에서 범죄 미스터리 소설 작가로 유명하고 부유한 할런 트롬비의 85번째 생일잔치를 열기 위해 가족 모두가 저택에 모이게 됩니다.
생일잔치 다음날 아침, 할런의 가정부 플랜이 목이 칼로 그인 채 죽어있는 할런을 발견하게 됩니다.
경찰은 할런의 죽음을 자살이라고 확신하지만, 익명의 의뢰인이 고용한 사립탐정 브누아 블랑은
할런의 죽음이 자살 아닌 타살이라며, 할런의 가족들과 그 주변인들을 수사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블랑은 자신을 고용한 사람을 궁금해하는데요,

수사 과정에서 할런이 가족 모두에게 금전적 지원을 끊은 것이 밝혀지고, 그 밖에 여러 이유들로 가족들과의 갈등이 있었음을 알게 됩니다.
하지만 경찰은 그러한 갈등이 타살의 원인이라고 인정할 수 없다 하여 블랑은 난항 중에도 계속 꼼꼼히 수사를 진행합니다.




그러던 중 할런의 유언장이 낭독되고, 뜻밖에도 유언장의 내용은 간병인인 마르타가 할런의 모든 유산을 가지게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마르타는 거짓말을 하면 구토를 하는 질환이 있어 항상 진실만을 얘기하는 선량한 마음을 지닌 할런의 말동무이자 간병인입니다.
한편 블랑은 유언장이 공개되기 전에 할런의 죽음에 아무런 이득이 없는 유일한 사람이자, 거짓말을 못하는 마르타에게 수사 진행을 도와달라고 요청했었는데요.
할런의 유산이 모두 마르타에게 돌아가게 되자 할런의 가족들은 격분하게 됩니다. 그리고 마르타의 어머니가 불법체류자임을 폭로하겠다고 협박까지 하며 마르타가 상속을 포기하도록 종용하기에 이릅니다.


과연 마르타는 할런의 죽음과 관련이 있을까요? 그리고 사설탐정 블랑을 고용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토렌트를 보시면 금방 알게 되겠지만 마르타의 상황은 토렌트 초반쯤에 바로 밝혀지게 됩니다.
토렌트를 보실 분들이 있을 것 같아 여기까지 적겠습니다.



나이브스아웃토렌트를 보다 보면 고전 정통 추리소설의 느낌이 강하게 나는데요 (파티, 대저택, 대저택에 있던 인물들 중 범인 찾기 등) 그래서 원작이 따로 있고,그것을 토렌트화 한 것인가 했는데 원작은 없다고 합니다. 원작 바탕도 아닌데 이렇게 정통 미스터리 추리 토렌트를 만들어 낸다는 점이 놀라웠습니다.
그리고 ‘어떡하려고 이렇게 빨리 공개해?’이런 생각도 잠시, 그 이후로도 촘촘한 추리 전개로 지루함 없이 이끌어가서 오랜만에 제대로 된 정통 추리소설을 읽은 느낌이었습니다.

또한 유명한 배우들 크리스 에반스와 다니엘 크레이그가 비중 있는 역할로 나오는데요, 처음엔 그 배우들인 줄도 모르고 감상하다가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기존 배우들의 고유한(?) 느낌과 다르게 이 토렌트에서는 ‘랜섬’역을 맡은 크리스에반스, 사설탐정 ‘블랑’역을 맡은 다니엘크레이그 두 배우 모두가 각자 맡은 캐릭터 소화를 잘 해내서 토렌트 내용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위 스틸컷처럼 토렌트에서 칼 장식소품이 많이 나오는데요,
제목 나이브스 아웃(Knives Out) 는 칼을 꺼내다, 칼로 찌른다는 사전적 의미와, 숙어로는 누군가를 비난의 대상으로 삼다라는 뜻입니다.
토렌트에서 범인이 칼을 빼든 장면이나 가족들 서로가 비난하는 장면 등을 보면 왜 나이브스 아웃이라고 제목을 지었는지 이해가 되고, 잘 지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같이 비오고 흐린날씨엔 미스터리 추리토렌트가 제격이라고 생각하는데요,

평소 추리 미스테리 토렌트를 싫어하시는 분들도 재밌게 볼 수 있을 거라 확신합니다.(12세 관람가)
2019년 개봉작이라 보신 분들도 많겠지만, 아직 못보셨다면 나이브스 아웃 추천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