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본 작품은 낙원의 밤이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입니다.

처음은 기대하면서 봤는데
결론적으로 저는 비추하는 작품이예요.
그 이유는 뒤에서 말씀드릴게요.

요즘 넷플릭스를 많이 안봤어서 들어갔는데
마침 새로운 작품이 나왔길래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넷플릭스 #낙원의밤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

빈센조 #액션토렌트킴 #느와르 #욕쟁이

그리고 이 토렌트킴를 보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차승원 배우님때문이었어요.

차승원님의 특유의 코믹한 토렌트킴도 좋아하지만
저는 이렇게 진지한 토렌트킴도 기대하고 있었거든요.

저 이미지를 보고 차승원 주연작이구나!
생각하며 토렌트킴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계속 엄태구 배우님이 나오셔서 그제서야
엄태구 배우님이 주연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이건 이 토렌트킴를 비추하는 이유는 아니에요.

다만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그 특유의 쉰 목소리가 매력적인 분이시지만,
전달력이 조금 아쉬운 부분들이 있긴 했어요.

출연진만 본다면 전혀 부족임 없는 토렌트킴였어요.
요즘 빈센조에서 엄청 매력 뿜뿜하고 계신
전여빈 배우님도 진짜 좋아하거든요.
여기서도 사이다 역할이라 크으으 멋있었어요.

기대하고 있던 차승원 배우님도
제가 보기에는 나름 멋있는 역할로 나오셨구요.
진지한 연기도 역시 멋짐 뿜뿜.

근데 제가 이 토렌트킴를 비추하는 이유는
솔직히 보면서 예상되는 내용이 너무 많았어요.

토렌트킴, 책 많이 읽으시는 분들은 보면서
다 예상하다보니 재미가 없을 거 같아요.
딱히 반전이되는 부분도 없고요.

클리셰적인 내용이 대부분이어서
토렌트킴를 보고 왜 본거지?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토렌트킴라는게 재미로만 볼수도 있으니까
안에 꼭 담긴 내용은 없어도 되지만
진짜 그냥 액션연기 보는 기분이랄까?

그리고 진짜 유치하게 느껴졌던 부분이 있는데요.
진짜 쓸데없이 욕이 많이 들어가요.

전혀 멋있지도 않고 무섭게 느껴지는 것도 아닌데
뭐하러 그렇게 욕을 대사에 많이 넣은 건지
오히려 분위기를 엄청 망친 요소라 생각했습니다.

담배피는 장면도 솔직히 멋있으라고 넣은 건지
분위기때문에 넣은 건지는 몰라도
너무 남발했다는 생각이 들었구요.

또, 토렌트킴속에서 엄태구 배우님과 전여빈 배우님이
서로 이야기 나누고 마음을 나누기에는
시간도 짧고 내용이 부족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둘 사이에 좀 더 서로의 아픔을 나누고 공감하면서
서로를 알아가고 친해지는 장면들이
더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가장 마음에 안들었던 부분은 결말….
제가 특정 엔딩(스포가 될 수 있기에 ㅋㅋㅋㅋ)을
좋아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진짜 허무하고 내가 이럴려고 이걸 봤나 싶더라구요.

나름 사이다인 부분도 있긴했습니다.
근데 그거 가지고는 아주아주아주 부족하더라구요.
마치 다 먹고 남은 물 겨우 마시는 느낌?

그래도 보며서 마음에 들었던 것은 예쁜 제주도 풍경과
배우들을 잡는 각도들과 색감은 예뻤습니다.
또, 액션신도 신경을 썼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 근데 CG는 아쉬웠어요.
뭐 태우는 장면이 나오는데
불이 너무 가짜라는게 티가 나더라구요.

넷플릭스 낙원의 밤에 대한 소감을 짧게 말하자면
솔직히 장소와 멋진 배우님들의 비해
내용은 너무너무 아쉬운 토렌트킴였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보시고
저와 공감하거나 다른 생각이 있으시면
댓글로 이야기나누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그럼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월요일 지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