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11화 리뷰.

이번화에서는 실종 아이를 발견했고, 연쇄 강간 사건이 다시 한 번 벌어졌다.

아래부턴 스포 있음.


일단, 이삼보를 폭행한 촉법소년들은 붙잡힌다.
그 아이들은 자신들이 촉법소년임과 자신들이 아는 법률 지식 하에서 배짱을 부리며 나오는데,

모의를 통한 특수폭행과 소매치기 등의 범죄가 추가로 되면서
단순 훈방과 사회봉사 명령으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바로 태도를 바꾸고, 만용이 배후에 있었음을 순순히 불게 된다.

만용은 체포되고,
만용의 아버지는 변호사를 대동하고 경찰서로 온다.


변호사는 경찰의 위신과 청소년의 미래를 언급하고 선처를 언급하지만,
이삼보는 강력한 처벌을 받게 하겠다며 나선다.

그리고 그 이유를 어른으로부터 보호를 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만용의 생각을
아버지가 바꿔주길 바란다는 것으로 설명한다.

실종되었던 아이는 아이의 친구집 옷장에서 발견되었다.

새아빠가 아이를 성추행했고, 아이는 그게 싫어 도망갔던 것.
아이는 친모에게 돌아갔고,
친모는 이혼을 각오하고서라도 아이를 키우겠다고 나선다.


한정오은 그런 친모를 응원하고, 친모의 뜻을 존중하려고 한다.
최명호은 아이의 상황이나 친모의 상황을 고려해서 보호시설을 권유하는데,
한정오는 그런 최명호의 태도가 미혼모 가정을 무시하는 것으로 느끼고, 발끈한다.

하지만 이후 비슷한 홀어머니 가정에서 자란 염상수의
과거 부정적인 이야기를 듣고,
한정오는 자신의 태도와 생각을 반성하고 아이를 위한 길이라면, 다양한 선택지를 주는게 맞다고 판단한다.

한장미가 수사중인 산에서 벌어지고 있는 강간 사건은
첫 번째 사건과 이후 2건의 사건의 연관성을 상층부에서 부정하면서
수사본부가 생가지 못하고, 개별 수사를 진행하게 된다.


그 상황에서 추가 피해자가 등장하는데,
이 직전 가정폭력으로 신고했으나,
술에서 깨면 괜찮다고 경찰들을 되돌려보냈던 그 집의 딸들.

하지만 피해자인 두 딸이 자신들은 강간당하지 않았다고,
단순 폭행을 당했다고 선을 그어버리면서 앞선 사건들과 연관되지 못하고
단순 사건으로 분류되어버린다.

한정오는 어떻게든 범인을 잡고,
범인에게 책임을 묻고 싶다.


그런 한정오의 동기가 그녀의 과거로 나왔는데,
한정오도 과거 강간을 당한적 있는 피해자.
한정오는 10년이 넘었지만 사건의 날짜와 시간을 기억할만큼
그 사건으로 인한 트라우마가 크다.

그래서 더 범인에게 죄를 묻고 싶고,
아이들에게 ‘토렌트‘를 줄이고 싶어하는 듯 하다.

라이브 11화에서 보여진 것.

아이들은 경찰이 돌아간 뒤, 아버지에게 평소보다 더 많이 맞았다고 한다.


어머니의 선택으로 인한 경찰에 대한 불신이 아이들에게 만들어졌다.

아이를 성추행한 새아빠는 ‘폭행’이 없기에 처벌 수위가 약할 것으로 보인다고…

안장미는 오양촌에게 어머니의 존엄사를 권유했다.
오양촌은 안장미에게 화를 내거나 하지 않고 그 의견을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오송이는 차에서 남자친구에게 강압적인 스킨십을 당하다가
오양촌에게 발견, 눈이 돌아간 오양촌은 남자친구를 끌어내 패버렸다.


송혜리은 이삼보를 파트너로 존중하게 되었다.
송혜리를 좋아하는 인물이 등장했다?!

안장미와 한정오가 과거에 마주쳤던 상황과
이번화에 나온 한정오의 과거는 다른 상황인듯?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