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정(김하늘)과 홍대영(윤상현)은 첫 사랑에 성공하여 결혼까지 골인하였다.
비록 고등학교 때 준비되지 않은 임신으로 인해 찾아온 결혼생활이었지만 그래도 다정과 대영은 두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설령 자신의 꿈에서 한 발짝 멀어졌더라도 말이다..
하지만 그게 문제였던 것일까? 다정과 대영은 결국 이혼을 결심한다.
그렇게 이혼 직전까지 와닿은 날 대영의 모습은 갑작스럽게 18년 전 자신의 리즈시절 모습으로 돌아가 홍대영이 아닌, 18살 고우영의 삶으로 자신의 삶을 돌아볼 수 있게 된다.


18 어게인 리뷰
가까운 사이일수록 더욱 말하기 힘든 사실이 있다.
소중한 사람인 만큼 걱정 끼치고 싶지 않아서, 혹은 나의 잘난 면을 가장 잘 기억해줄 당신이니깐 그 기억 그대로의 모습을 남겨두고 싶어서일 수도 있다.
그래서 누군지 모를 타인들에게 밑바닥을 보이더라도 사랑하는 사람한테서 만큼은 나의 가장 추한 면 만큼은 꼭꼭 감춰두고 싶어진다.

가장 솔직한 내 마음을 얘기 하기 가장 어려운 상대는 어찌보면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말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내 상황을 알아주지
못함에 가장 섭섭함을 느끼게 하는 존재 또한
내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다.

18 어게인 속 등장인물들은 이러한 역설적 상황을 잘 나타내주었다.
가족을 위해 죽을만큼 노력했지만힘들다고 솔직하게 말하지 못한 홍대영, 사실은 농구를 좋아하지만 아버지 대영에게 실망감을 줄까봐
시작조차 못한 아들 시우, 엄마 아빠 이혼이 사실
너무 슬프지만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은 척,
괜찮은 척하는 딸 시아.

하지만 이러한 상황은 홍대영이 18살 고우영으로 돌아감으로써 변하기 시작했다.
누군가의 아빠도, 혹은 남편도 아닌 그냥 ‘고우영’이란 이름으로
친구로서 이들과의 관계를 새로 쌓은
그가 나타남으로써

다정은 대영의 속사정을 알게 되었고, 대영은 시아와
시우의 속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자신의 아내
다정과의 있었던 일 등 자신이 놓치고 있었던 모든
상황들을 고우영이 됨으로써 알게될 수 있었다.

나는 이 토렌트를 보면서 울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어느 순간 살짝 눈물 고인 나를 볼 수 있었다. 정말 따뜻했다고 말할 수 있는 토렌트킴인 것 같다.
그리고 한 가지 알게 된 것은 대화를 안하고 그저 묵묵히 알아주기만 기다리는 것은 나에게도, 그리고 그 사람에게도 이기적인 행동이라는 것임을 느꼈다.
알아주기만 바라는 관계는 어느 순간 예기치 못하게 무너져내릴 수 있는 것이다.
온전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말 할 수 있는 용기 또한 필요한 것이다.

옛날에 ‘싸우지 않는 관계는 불건강한 관계이다’ 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것이 연인 관계든 친구 관계든 사람과 사람이 깊은 유대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건강한 싸움은 필요한 것이 분명하다.

서로 싸움을 피하기 위해 그냥 참을 인을 머리속에 새기며 회피하는 것은 인내심이 강한 것이 아니라 그냥 도망치는 것일 뿐이었다.
단, 싸움이 있다면 반드시 화해하는 단계가 필요하겠지..?

어쨌든 18어게인은 극 중 등장인물들 뿐 만 아니라 나에게도 깨달음과 따스함을 느끼게 해 준
토렌트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