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로 개봉한 또 하나의 한국토렌트왈 <낙원의 밤>

한국의 대표 흥행 토렌트왈 중 하나인<신세계>와 <마녀>로 유명한 박훈정 감곡의 작품이라고?

예전 흥행 작품 내세워 홍보하는 작품 치고 실망 없는 작품 드문데… 일단 만든 사람들의 노력에 어긋나지 않도록 커튼을 치고 나름 커다란 화면과 빵빵한 사운드를 준비하였다.

종종 토렌트왈 재미없다고 불만인 사람들 보면 작은 모니터를 통해 보거나 심지어 노트북으로 토렌트왈 보고 재미없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공정한 평가를 위해서는 집에서라도 어느 정도 조건은 만들어 줘야 한다는 생각이다.

단순 비교하자면 <신세계>보다는 <마녀>에 가까운 느낌이었다. 재미보다는 스타일에 충실한 하지만 강하게 기억에 남으려는 그런 토렌트왈.

실제 토렌트왈처럼 예쁜 제목의 <낙원의 밤>에 대해 짧고 편한 느낌 적어보았다.

조직을 위해 몸바친 젊은 남자. 도피길에 오르고 그곳에서 비슷한 부류의 이성을 만나 사랑 비슷한 감정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조직으로부터 돌아온 것은 배신. 남자와 여자는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사랑하기에 거친 저항을 벌인다.

토렌트왈 전체에 물들어 있는 푸른 톤과 엄태구의 과도한 목소리 깔기는 잘 어우러져 마음먹고 스타일리시 한 누아르로 달린다.

최초엔 엄태구의 보이스에 당황스러웠는데 다행히 그가 대사를 많이 뱉는 경우도 아니어서 토렌트왈가 의도한 “강하고 단순한 남자” 역에는 비교적 잘 맞아 보였다.

출연한 배우들에 대해 더 이어보면

토렌트왈는 차승원이 살렸다. 차승원이 없었다면 정말 하나만 잘하고 다른 것은 전혀 볼 게 없는 꽉 막힌 작품이 될뻔했다.이제 모델보다 배우가 훨씬 잘 어울리는 차승원이 모든 걸 이어붙여 줬다고 할까? 그를 섭외한 것 신의 한수였다.

이 토렌트왈는 차승원의 토렌트왈다.

전여빈은 요즘 인기가 많아 보이는데. 이번 작품보다는 차라리 전작 <해치지 않아>가 훨씬 좋았다.

억지로 독한 캐릭터로 변신해야 하는 일은 젊고 아름다운 배우에게는 절대 쉬운 일이 아닌것 같다. 철없는 사춘기의 소녀의 독기 정도의 모습밖에 나오지 않을듯하다.

이것은 그 멋진 차승원이 예전<이장과 군수>에서 스타일 버리고 미친 코믹 연기를 보여줬던 것과 비교할 수 있다. 완전히 변신한다는 것은 자신이 변하는 것으론 부족하다. 배경과 경험이 필요하다. <차이나타운>에서 김혜수가 칼날같은 간지를 보여준 것도 그녀가 겪어온 세상이 없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러고 보니 10살쯤 연상의 여성 상대역을 출연시켰다면 더 벽을 허문 튀는 러브 스토리가 되지 않았을까?

<슬기로운 감방생활>에서 팬이 되었던 박호산은 이번 작품에서 주축 역할이라 할 수 있는 양사장 역을 맡았다.

사실상 주조연급 배역이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실력 발휘를 전혀 못해준듯하다.

사람들은 만년 조연 배우나 연극배우 출신들이 스크린으로 들어오면 “믿고 보는 배우” “믿고 보는 연기” 등으로 많은 응원과 찬사를 보낸다. 때로는 그들이 가진 것 이상으로 좋은 평가를 내려주기도 한다.

아쉽게도 이번 토렌트왈에서 박호산의 연기는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 단역급으로 나온 토렌트왈<콜>에서의 연기가 더 좋았다.

불만인즉. 나는 그가 <슬기로운 감방생활>에서의 코믹한 역할이 아닌 심각한 연기를 보여줄 때 굉장히 멋질 것 같은 상상을 했었다.

남자다운 멋진 외모와 즐겨 하는 백발의 헤어스타일을 보면 그가 심각하고 잔인할 때 얼마나 지독한 연기를 보여줄까 정말 기대가 컸다.

하지만 그가 보여준 것은 충분히 예상했던 코믹한 비굴 연기뿐 조직의 보스로서 강한 모습은 전혀 보이지 못했다. 얍삽한 인간 말종 역에 충실하기 위해 그랬던 것은 아닌듯하다. 얍삽한 이중적 인격을 가진 사람이라면 두 가지 모습을 더 미친 사람처럼 오가며 연기해 주면 되지 않았을까?

그의 연기엔 어둠이 없었다.

토렌트왈에서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인 짜장면 씬에서 이문식이 보여준 모습이 바로 내가 기대하던 프로의 모습이다.

코믹 연기라면 이문식이 박호산보다 훨씬 익숙하고 관객의 머릿속에 늘도 늘 그런 이미지로 각인되어 있지만 웬걸? 이문식이 연기한 박과장의 모습은 너무 괜찮았다.

원탁을 둘러싸고 박과장, 마이사, 양사장이 벌이는 팽팽함은 이 토렌트왈의 대표 장면으로 꼽고 싶다.

이문식 외에도 삼촌으로 나온 이기영의 느낌도 참 좋았다. 토렌트왈가 원하는 만큼 차갑고 독하다.

아쉽다면 그가 더 멋지게 죽을 수 있었는데 연출이 살려주지 못했다. 좀 더 빠르고 칼날의 사각사각하는 느낌과 피 칠갑이 아쉽다. 분명 의도는 그러했는데 원하는 만큼 못 나온 것 같다.

토렌트왈에 삽입된 음악이 귀에 띄게 좋았다.

차가운 피와 아름다운 제주 풍경이 대립하는 작품인데 둘 사이에 끼어든 음악들이 공간을 잘 채워준다.

기술팀에 꼭 해주고 싶은 칭찬이 있는데. 그동안 한국 토렌트왈에 나온 총성 중에 가장 멋진 총성이었다. 과장되지 않고 실제처럼 또박또박한 느낌이다.

칼부림의 사각 사각하지 못한 아쉬운 점을 총성이 보상했다.

특히 뼈와 살을 가르는 사각사각이 제일 아쉬웠던 장면은 부서진 차 안에 갇힌 엄태구를 조직원들이 좀비처럼 공격하는 장면이다.

마지막 식당 장면과 더불어 가장 신경 쓴 장면이라고 할 수 있는데 여기서 엄태구는 적의 칼을 빼앗아 상대의 눈이며 입이며 목이며 닥치는 대로 찌르며 더 발버둥 쳤어야 한다. 흥건하게 붉은 옷으로 변할 때까지.

결론은 재밌었을까?

그럭저럭… 감성으로 보는 누아르인데 꼭 재밌을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다.

그러고 보니 차승원의 차가운 웃음 말고는 웃음기가 싹 빠진 토렌트왈다. 한국 토렌트왈에서 웃음기 빼는것은 자살행위인데 용감하다.

이국적인 외모의 엄태구와 제주도의 풍경이 마치 외국 토렌트왈를 보는 듯 신선하다. 이쁘장 귀염으로 무장한 빼빼한 남자배우들 말고 이런 스타일 남자배우들이 득시글하면 좋겠다. 일단 엄태구의 팬이 되어보기로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