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미국토렌트.
2016년 종영 미드.

루시퍼 시즌1. 3화 리뷰.

이번화에서는 클로이가 루시퍼에 대한 호기심과 궁금증을 더욱 키워가는 화였고, 루시퍼가 자신의 변화를 더욱 민감하게 발견하는 화였다.

아래부턴 스포 있음.

루시퍼(톰 엘리스 분)은 미식축구 선수인 타이가 주최하는 파티에 참석한다.
그리고 타이를 유혹하려는 빨간 원피스의 알리를 보게 되고,

루시퍼는 숫총각인 타이를 설득(?)해 알리와 하룻밤을 보내게 만든다.

근데,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다음날 알리가 살해당한 것.

알리는 타이와 잠자리를 하면서 잠자리 영상을 촬영했고,
촬영하다가 알리에게 걸렸다.


그 사실을 바탕으로 클로이(로렌 저먼 분)는 타이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체포하고,
루시퍼는 자신이 타이를 등떠민 사실과,
잘못된 인물이 체포되었다는 사실로 인해 화가나는데,

이 화를 자신에게도,
클로이에게도 표출할 수 없게 되자
자신을 사칭한 다른 인물에게 과할 정도로 분노를 표출하게 된다.

그리고 린다(레이첼 해리스 분)를 통해 자신의 분노의 원인을 깨닫게 되면서
진범을 잡기 위해 빠르게 움직인다.


이번에도 루시퍼와 클로이는 수사 방향에서 겹치게 되고,
클로이는 귀찮으면서도(?) 나름의 능력을 지닌 루시퍼와 계속 협업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해결사로 불리는 로니가 연관되어 있음과
타이의 에이전시에서 타이의 전 여친을 강하게 범인으로 몰고 있음을 연관시키고,

마침내 범인을 잡게 된다.

범인을 확정한 루시퍼는 자신이 쌓여있던 분노를 힘으로 표출하고,
그 힘에 놀란 클로이는 루시퍼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키워나가게 되는데…!


루시퍼 시즌1. 3화에서 보여진 것.

다니엘(케빈 알레한드로 분)은 정보를 제때(?) 잘가져온다.

이번화의 피해자인 알리는 꿈을 위해 노력했으나,
한계에 부딪혀 나쁜길로(?) 빠지게 된 인물이었다.
마음이 착하긴 했으나, 영상을 끝내 지우지 않은 것은…
(하지만 영상을 지우지 않은 것은 타이를 용의선상에 올리기 위한 극중 장치니까 뭐…)


린다는 명의도용 범죄를 가벼운 것으로 언급했다…
미국에선 그런가?
결국 루시퍼도 그걸 가볍게 생각하고 넘겼다.

토렌트 의 범죄자들은 마지막에 순순히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고,
이유도 말한다.
루시퍼의 능력인가?

이 토렌트는 수사물로는 다소 애매하긴 하다.
이번화만해도 범죄 방식이나, 살해도구에 대한 입증 같은 건 없었다.


일반적인 수사물이었다면 살해 방식이 교살이었고,
상대를 수영장으로 밀어 넣을 수 있어야 했다는 것에서
타이의 전여친은 어느정도 용의선상에서 배제되는 것이 일반적이었을 것 같다.

피해자가 속옷차림이었다는 것도 다소 애매하긴 하다.
자신을 고용한 이가 불렀는데 속옷 차림으로 나온다는 것도 다소?

그리고 오랜시간 동안 못잡은 사람을 너무 쉽게 잡는다.
심지어 상대는 루시퍼가 뭐 때문에 곤란해하는지도 아는데,
경찰과 함께 하고 있다는건 몰랐다고?
뭐, 그 인물이 자신의 제자(?)의 무고함을 알리려고 했다면 말이 되는데
폭발 사건을 일으켜놓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