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이 덮친다, 넷플릭스 왓챠 좀비토렌트리뷰 추천 <월드워Z> 줄거리 정보 : 자동차를 타고 어디론가 향하던 그때, 전 세계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이변이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그 결과 제인(브래드 피트) 가족도 쫓기게 되는 신세로 전락합니다. UN 소속 조사관이었던 그는 옛 동료의 도움으로 아수라장이 된 도시에서 가까스로 탈출합니다. 그러나 받은 것이 있으면 돌려주는 것도 있는 법. 인류에게 덮친 재난에 맞설 최후의 적임자로 지목됩니다. 그리하여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원인을 밝혀가는 가운데, 웨일스에 위치한 세계보건기구로 향하다 비행기 추락 사고까지 겪게 됩니다. 아픈 몸을 이끌고 도착한 그곳에서 정체불명의 바이러스를 물리칠 방법을 찾을 수 있을까요?

넷플릭스를 통해 좀비토렌트 <월드워Z>를 8년 만에 다시 감상했습니다. 사실 이 작품은 저에게 굉장히 특별합니다. (하하) 본격적인 리뷰에 앞서 막간 TMI를 방출해보자면 여자친구와 첫 극장 데이트 때 본 토렌트입니다. [워킹 데드]를 통해 좀비의 세계에 입문한 저는 이런 장르를 굉장히 좋아했고, 지금도 즐겨보는데요. 당시 모태솔로에서 막 탈출해 모든 것이 서툴렀고, 첫 극장 데이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작품을 골랐어야 했는데 망각하고 말았죠. 여자친구가 겁도 많은데 말입니다. 그래서 두 사람에 잊지 못할 추억을 준 토렌트입니다.

막간 TMI를 뒤로하고, 본격적으로 글을 써 보겠습니다. 개봉 당시보다 재미있게 관람했습니다. “역시 ‘PLAN B’가 제작한 작품이다”라는 생각이 단번에 들더군요. 그 중심에는 서스펜스가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월드워Z>는 오프닝부터 뜨거운 인상을 전합니다. 자동차로 이동 중이던 제인은 물리면 12초 내로 변해 인간을 사냥하는 사람들과 마주합니다. 아수라장이 된 도시를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제인의 가족들과 빠르게 뛰는 그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담아낸 카메라 워킹까지!! 재난의 모습을 완벽히 구현하며 긴박감을 형성했습니다. 여기에 막간 카체이싱과 에어뷰가 모여 혼돈 그 자체를 선보이며 <월드워Z>의 방향성을 말하고 있었습니다.

오프닝이 끝나면 2막으로 접어듭니다. 옛 동료의 도움으로 구출된 후 원인을 찾기 위해 한국으로 날아가는 제인을 비추죠. 이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안개가 자욱한 평택 미군 기지,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르는 그들의 존재가 서스펜스를 키웁니다. 이후 제인은 이스라엘로 날아가는데요. 전 세계인의 생존이 달려있는 과정이다 보니 성공과 실패, 생사의 기로에 놓인 제인의 모습이 긴장감 넘치는 환경을 조성합니다.

이스라엘에서 <월드워Z>의 또 다른 명장면이 탄생합니다.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바로 그 순간, “누가 벽을 탈출 알았는가?”. 한편으로는 멋지지만 두려움을 선사한 장면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제인은 소년과 할아버지를 발견합니다. 이들을 물지 않고 다른 사람들을 쫓는 것이죠. 이를 통해 “왜?”라는 질문을 던지며 더욱 쫀득한 공기를 형성합니다.

가까스로 이스라엘을 탈출해 비행기로 날아가던 때에도 좀비로 인한 서스펜스를 지속적으로 펼칩니다. 그리고 세 번째 명장면이 있는 세계보건기구 B동에서의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소리를 내지 말아야 하는 상황, 언뜻 <콰이어트 플레이스>를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했죠. 이처럼 <월드워Z>는 전개가 관객에게 주는 불안감과 긴박감을 뜻하는 서스펜스로 가득합니다. 이를 통해 즐길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는 토렌트였습니다.

개봉 당시보다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었던 두 번째 요인으로 현재의 상황을 꼽습니다. 2013년에는 몰랐습니다. 2020년 코로나가 우리를 덮칠 것이라곤 상상치 못했죠. 이제 와서 이 토렌트를 보니 “좀비보다는 바이러스에 대한 내용을 담았구나, 빗댔구나”라는 생각에 흥미로웠습니다. 당시 밋밋한 결말을 보며 “이게 뭐야?”라고 외쳤던 기억이 나는데요. 지금 보니 그럴 수밖에 없는, 이런 마무리로 끝을 맺었기에 더욱 짙은 여운을 불러일으켰다고 평가합니다.

2011년 개봉한 스티븐 소더버그의 <컨테이젼>이 2020년에 들어서야 재평가되는 안타까운 현상이 있었습니다. 마크 포스터 감독, 브래드 피트 주연의 <월드워Z>도 다시 보게 된다면 또 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힘든 상황이 반복되는 중이고, 극장도 마찬가지입니다. 때문에 재개봉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 작품 역시 그리된다면 좋은 선택일 것 같은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이상 후기를 마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