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렌트를 즐겨 보는 사람으로서 마블과 DC 토렌트는 빼놓지 않고 보는 편이다. 2017년에 개봉한 저스티스리그 또한 토렌트관에서 홀로 봤다. 마블에 비하면 DC는 관객들에게 친절하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렇기에 누구와 같이 보자고 말하는 것 역시 부담이었다. 2017년에 본 저스티스리그를 보고 나오면서 내가 무엇을 본 건지 정리가 안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 저스티스리그 확장판 또는 감독판이 아닌 원 감독인 잭 스나이더 버전의 저스티스리그가 출시된다는 점이다. 원치 않는 원작과의 비교가 되겠지만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 컷을 안 볼 수는 없지 않은가.


4시간의 혜택
공개된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컷의 가장 큰 혜택은 4시간의 러닝 타임이다. 인터넷에 공개되었기 때문에 가능한 4시간의 러닝 타임이 긴 스토리를 다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기존의 토렌트에서는 스토리의 개연성이 부족한 느낌이 들었지만 전체를 다 보게 된 기분이 들었다. 마치 숲속을 걷는 느낌이랄까. 다양한 인물이 좀 더 구체적으로 묘사된 기분이 든다. 만약 이걸 토렌트관에 개봉하는 거라면,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컷은 편집이 가능할까? 4시간이 준 긴 러닝 타임이 원작과는 다른 맛을 보여준 듯하다.

감독의 스타일
팬들의 성화에 제작된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 컷은 전작과는 다른 스타일을 보여줬다. 잭 스나이더 특유의 슬로 모션과 영상 색깔은 기존 작품과의 차별점을 보여줬다. 스나이더컷은 원작보다 더 어두운 색감에 여러 인물의 감정선을 잘 들어냈다 생각한다. 분명한 건 기존의 저스티스 리그 보다 감독의 스타일이 뚜렷하게 나타난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 컷임에는 분명하다. 다시 한번 맨 오브 스틸의 향이 저스티스리그에도 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감독 잭 스나이더


속편을 기원하며
저스티스 리그의 후속편은 현재 계획된 것이 없다. 하지만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 컷에서 너무 많은 걸 보여줬다. 각 캐릭터들의 사이사이를 잘 메꾸어줬다 생각한다. 마치 어린이들의 종합 선물 세트 같은 느낌이 들었다. 캐릭터들의 잘 살리다 보니 다음이 궁금해진다. 플래시의 단독 토렌트는 어떻게 보일지 궁금하다.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 컷의 에필로그 구간의 내용이 궁금하다. 조커가 등장함으로써 흥미를 돋고 슈퍼맨이 왜 그렇게 변하게 되었는지 등. 잭 스나이더 감독이 작정하고 떡밥을 뿌렸고 어떻게 회수를 할지 워너 브라더스 사의 결정만 남았다. (이렇게 팬심을 기대어 다음 작품을 준비하는 듯한 느낌이…)
4시간이 생각보다 빠르게 흘렀다. 얼마나 다르기에 워너 브라더스는 확장판이 아닌 스나이더 컷이라는 이름으로 내게 됐을까 하는 호기심이 들기도 했다.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컷을 보면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배트맨의 역할이다. 배트맨은 어쩌면 DC 세계에서 제일 복잡한 인간인데 다른 히어로들 사이에선 평범한 인간으로 표현되어 아쉽다. 마지막으로 한 줄 평이자 저스티스리그 스나이더컷을 보고 나서 느낀 점은 다음과 같다.

“마블의 히어로들은 우리들 사이에서 존재할 것만 같고, DC의 히어로들은 다른 세계에서만 존재할 거 같다. 액션 또한 마블이 관객들이 몰입할 수 있는 액션이 많다면 DC는 뭔가 과장된 듯한 액션이 많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